• 로그인
  • 회원가입
  • 안산제일교회
  • 교회안내
  • 말씀찬양
  • 섬김나눔
  • 다음세대
  • 커뮤니티
안산제일교회, 모범적 방역실천으로 눈길

1283698_519404_1939.jpg 
안산제일교회 전경 (사진=문인호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혼돈과 팬데믹 상황으로 빠뜨린 가운데 교회가 앞장서서 철저한 방역활동과 정부의 지침을 준수하며 교회와 예배를 정상화하는 것이야말로 시대에 맞는 교회의 사회적 책임이며 적극적인 선교활동이 될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안산제일교회의 허요환 담임목사는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에 교회의 책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안산제일교회는 1962년 창립 이래 60여 년에 이르는 역사를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하는 교회로 자리매김해 왔다. 특히, 1999년에 설립한 사회복지법인 안산제일복지재단은 지역사회의 도움이 필요한 노인, 장애인은 물론 청소년과 해외이주노동자까지 폭 넓은 사회복지사업 기관 등을 직영 및 위탁운영하며 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담당하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은 이태원발 코로나 확진자 증가로 생활방역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안산제일교회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가 제시한 종교시설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교회의 출입자에 대한 방역활동은 물론 출입기록까지 정확히 남겨두고 있다.

안산제일교회의 모범적 방역사례를 꼼꼼하게 들여다 본다.

우선, 어느 누구라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절대로 출입할 수 없다. 손 소독제 사용도 필수다. 안산제일교회 교인은 사전 부여받은 교인확인용 QR코드를 스캐너로 확인하고 입장한다. 스캔과 동시에 출입기록은 교회 서버에 저장된다. QR코드가 없는 교인 또는 미등록 출입자는 명부에 이름과 연락처 등을 남겨야 출입이 가능하다.

다음은 열화상감지카메라로 체온감지 후 교회로 입장할 수 있다. 여기서도 기본 체온을 상회하는 출입자는 비접촉온도계로 한 번 더 측정한 후 별도의 명부에 기록을 남기고 출입하게 되고 고열자는 명부 작성 후 귀가를 안내한다. 혹시라도 확진자가 출입했을 경우 관계 당국에 정확한 출입자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중요한 정보가 되는 것이다.

예배당에 입장하면 모든 교인은 좌우 2M 간격을 띄고 의자에 앉도록 예배위원들이 자리를 안내한다. 앞 뒤 배열도 교차해 앞사람과도 1M 이상의 거리를 두고 앉게 된다. 예배 중에도 찬송을 부를 때도 계속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를 벗는 사람이 있을 경우 예배위원이 정중히 착용을 안내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예배가 끝나며 200명의 방역 전담인력들이 움직인다. 교인들이 앉았던 모든 좌석과 손이 닿는 곳을 소독제를 뿌리고 닦는다. 엘리베이터, 계단, 의자, 난간 등 모든 구석구석을 소독 처리한다. 입구와 출구도 구분해 혼선도 방지하고 있다.

허 목사는 “당장 성도들이 현장예배에 모두 참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만큼 온라인과 현장 예배를 병행하면서 교회의 디지털 약자들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온전히 신앙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디지털 교회의 예배 모형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안산제일교회는 지역사회와 대한민국의 안전을 위해 최고 수준의 방역활동을 수행해 나가고 있으니, 안심하시고 편안한 마음으로 예배에 동참하셔도 됩니다”라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신아일보] 안산/문인호 기자mih2580@hanmail.net
출처 : 신아일보(http://www.shinailbo.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 종교시설의 철저한 방역실천은 사회적 책임 file 2020-05-29
안산제일교회, 모범적 방역실천으로 눈길 안산제일교회 전경 (사진=문인호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혼돈과 팬데믹 상황으로 빠뜨린 가운데 교회가 앞장서서 철저한 방역활동과 정부의 지침을 ...  
40 안산제일교회, 안산시에 컵떡국 1천개 기탁 file 2020-03-23
안산제일교회, 안산시에 컵떡국 1천개 기탁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극복 응원위해 전달 예정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18일 안산제일교회로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대구·경북지역을 돕는데 사용해...  
39 [기독공보] 해양의료선교회 해외 보건의료 사역 박차 2016-05-07
미얀마 난민 재정착 마을 진료소 준공 임성국 기자 총회가 지역 교회와 손을 잡고 해외 보건의료 선교의 효율성 제고와 복음화 사역에 박차를 가한다.  총회 해양의료선교회(이사장:고훈)는 2016년 선교 프로그램을 통해 미얀마 ...  
38 [국민일보] 국내 크리스천 네팔인 모임 UNCF “복음 불모지 조국 돌아가 선교” 다짐 file 2016-05-07
한국 거주 크리스천 네팔인 모임인 UNCF는 매년 정기적으로 연합예배를 드린다. 사진은 지난 1일 안산제일교회에서 열린 연합예배에서 회원들이 일어나 찬송을 부르고 있는 모습. UNCF 제공 지난 1일 경기도 안산 단원구 안...  
37 [기독일보] 할렐루야대회, 사명문 선언하고 폐회...마지막날 성령 강조 2014-06-17
할렐루야대회 마지막날인 15일 집회에서 어린이할렐루야대회 참석자들이 나와 특별찬양을 했다. 강사 고훈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포토 : 기독일보) 2014 할렐루야대회 대뉴욕복음화대회가 15일 대회선언문을 발표하고 폐회했다. 오...  
36 [기독일보] 할렐루야대회 둘째날 “디아스포라여, 당신은 십자가다” 2014-06-17
고훈 목사, 십자가의 은혜 강조...뉴욕교협 올해 첫 장학금 전달식도 가져14일 프라미슥회에서 할렐루야대회 둘째날 집회가 진행됐다. (포토 : 기독일보) 이날 뉴욕교협은 힘든 환경 속에서 성실히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장학금...  
35 [기독일보] 폭우 속에 외친 ‘할렐루야’, 첫째 날 쏟아진 은혜의 단비 2014-06-17
2014 할렐루야대회 개막...강사 고훈 목사, 예배·기도·찬송 강조2014 할렐루야대회 첫째날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많은 성도들이 참석해 은혜를 받았다. (포토 : 기독일보) 2014 할렐루야대회 강사 고훈 목사(안산제일교회)가 설교하...  
34 [기독일보] "강사 고훈 목사의 죽음 경험과 간증....할렐루야대회 3일간 대장정 돌입" 2014-06-17
올해 할렐루야대회는 2011년 할렐루야대회가 진행됐던 프라미스교회에서 3일간 진행된다. 사진은 2011년 할렐루야대회. (포토 : 기독일보) 올해 할렐루야대회는 2011년 할렐루야대회가 진행됐던 프라미스교회에서 3일간 진행된다. 사진...  
33 [기독뉴스] 할렐루야대회 둘째날 -점입가경 2014-06-17
할렐루야대회 둘째날 -점입가경 할렐루야대회 둘째날인 14일(토), 할렐루야대회 강사 고훈 목사는 전날에 이어 자신의 시와 암 투병등 자신의 간증을 무기로 은혜의 집회로 몰아갔다. 고훈 목사는 마 16장 24절의 본문의 '디아스포...  
32 [아멘넷뉴스] 2014 할렐루야대회 3일 그리고 폐막 2014-06-17
2014 할렐루야대회 3일 그리고 폐막 2014/06/15 (일) 21:42 ㆍ추천: 0 뉴욕교협(회장 김승희 목사)이 주최하는 제 35회 할렐루야 대뉴욕복음화대회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라는 주제로 6월 13일(금) 3일간의 일정으로 프라미스교...